기름값이 오르는 이유

최근 석유가격이 급등하면서 세계적 이슈가 되고 있다. 미국에서는 유가가 최근 마지노선인 갤런당 4달러수준을 돌파하면서 유가인상에 항의하는 시위가 벌어지고 있는 한편 캐나다에 있는 투자자들로부터는 석유주식에 대한 투자 문의를 받기도 한다. 
과연 유가는 어떻게 결정되는 것인가? 기본적으로 유가는 기름을 생산하는 공급량과 이를 소비하는 수요량에 따라 결정되는데, 공급이 소비보다 많을 때는 가격이 하락하고 그 반대는 가격이 상승한다. 그러나 요즘 유가상승의 요인을 밝히는 것은 그렇게 간단한 사안은 아닌 것 같다.
지금이 정보통신 시대라고는 하지만 아직도 석유는 우리 생활에 필수적인 상품이다. 일반적으로 석유는 자동차 연료나 난방용으로만 사용되는 것으로 알려져 있지만 우리가 사용하는 거의 모든 소재, 즉 석유는 섬유, 플라스틱, 고무 등의 원료로서 자동차, 전자제품, 의복, 가죽제품 등 모든 공산품을 만드는 기본소재로서는 물론 의약품, 페인트 등 모든 화공약품의 핵심연료로도 사용되고 있다. 따라서 경제가 침체상태가 되면 에너지 소비가 줄어들고, 제조업도 활동이 둔화되어 원유에 대한 소비도 커다란 영향을 받을 수 밖에 없다. 따라서 석유가격은 경제가 호황이 되면 소비가 늘어나고 가격이 상승하는 반면 경제가 불황이 되면 급격히 가격이 하락한다.
 
그러나 요즘 유가상승은 이러한 수급요인에 따른 가격상승이라기 보다 중동지역 긴장과 같은 지정학적 요인 등에 더 큰 영향을 받는 것 같다. 만일 이란에서 석유수출을 금지하거나 미국에서 이란 원유수입을 금지할 경우 세계시장 에서 공급에 영향을 주어 석유가격에 큰 영향을 미칠 수 있고, 최근 발생한 유가상승도 이런 우려가 유가상승에 크게 작용하고 있다고 생각한다.
또한 최근에는 투자시장의 발달도 유가변동에 큰 영향을 미친다. 국제유가(WTI 선물가격)에 연동되어 거래되는 주식(USO)은 이제는 원유선물계약의 최대 보유자가 되어 유가에 큰 영향력을 발휘한다. 최근 유가상승은 실제로 원유의 공급-수요가 변한 결과라기 보다 앞으로 발생할 수 있는 수급변화, 즉 지정학적인 요인으로 인한 공급감소를 예상한 투자자들의 원유주식 적극 투자에 기인한 투기적 요인이 크다고 본다.
 
지역적으로도 큰 가격차이를 보이고 있는데 최근 글로브 앤 메일에 의하면 미국의 동부나 서부지역 가솔린가격은 중서부지역에 비해 크게 비싼 것으로 나타났다고 한다. 미국의 중서부지역인 록키산맥에 있는 5개 주인 콜로라도, 와이오밍, 몬타나, 아이다호, 유타주는 원유소비량의 2/3를 자체 생산하고 있고, 나머지는 인근 캐나다 알버타에서 수입하고 있기 때문이다. 특히 원유는 수송비가 많이 드는 상품으로 원유를 수입하는데 시간과 비용이 많이 드는 요인도 유가가 장거리 수입원유와 20%정도나 차이가 나는 이유다. 또 정제시설 부족도 유가상승을 부추기는 요인이다. 아프리카나 중동국가들이 원유를 수출하고 있지만 정제된 석유제품을 모두 생산하는 것은 아니다. 석유제품이 한국의 주요 수출품이란 사실을 아는 사람은 많지 않다. 수십억 달러의 막대한 자본이 필요한 정유설비를 갖춘 한국은 원유를 대부분 사우디 등 중동이나 아프리카에서 수입하지만 가공한 고급 석유제품을 정제시설이 부족한 사우디나 미국에 수출하고 있다. 캐나다도 이런 원유 정제시설이 크게 부족해 주요소 기름값 상승의 큰 요인이 되고 있다.
 
유가는 미국 상품거래소에서 미국달러로 결정되기 때문에 환율변동도 유가에 영향을 주는 요인이다. 종종 국제유가는 하락하는데도 캐나다 주유소 가격이 상승하는 이유가 바로 캐나다 달러가 약세로 되어 가격이 상승하는 환율 요인이다.

<김경태 - 은퇴투자 상담사, Maxfin 증권·보험>
투자 상담 및 문의: 416-512-9018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