트뤼도, 의회 청문 증언대 올라 진땀

● CANADA 2020. 7. 31. 21:48 Posted by SisaHan

특정 자선단체, 코로나19 대학생 지원사업 독점해 논란

모친·부인·동생, 강연료·여행경비 등 수십만불 수령 추궁당배

 

하원 청문회에서 증언하는 쥐스탱 트뤼도 총리의 줌 화면 모습

 

쥐스탱 트뤼도 캐나다 연방총리가 하원 청문회 증언대에서 진땀을 흘렸다.

트뤼도 총리는 가족과 친분이 있는 청년 봉사활동 전문 자선단체에 정부 사업을 맡겼다가 이 청문회에 증인 신분으로 섰다.

캐나다 하원 재무위원회는 30일 비영리 자선단체 '위 채리티(We Charity)'의 대학생 학자금 지원사업 독점과 관련한 청문회에 트뤼도 총리를 증인으로 출석 시켜 심문을 벌였다.

이날 청문회는 코로나19로 인해 화상으로 진행됐으며, 트뤼도 총리의 출석은 1시간 30분간 이어졌다.

연방총리가 청문회에 증인으로 선 것은 이번이 3번째다. 전임 스티븐 하퍼 총리도 상원 개혁을 논의한 자리에 출석한 바 있다.

이번 논란은 지난달 정부의 대학생 학자금 지원 사업 발표에서 시작돼 결국 청문회로 이어졌다.

연방정부는 지난달 25일 코로나19 경제 지원 대책의 하나로 총 91200만 달러(8100억원) 규모의 대학생 지원 사업을 펴기로 했다고 밝혔다. 채리티 측은 이 사업의 시행을 담당하면서 총4350만 달러(385억원)를 받기로 했다.

그러나 사업 발표 직후부터 이 단체와 트뤼도 가족 간 친분이 드러나면서 논란이 확산했다.

위 채리티의 간판 행사인 '위 데이'에는 평소 트뤼도 총리의 모친 마거릿 여사가 단골 연사로 출연했고 부인 소피 그레고어 여사도 이 단체의 팟캐스트에 고정 출연한 것으로 드러났다.

특히 마거릿 여사에게는 2016년부터 28차례에 걸쳐 연설비로 312천 달러(28천만원)가 지급되고 트뤼도 총리의 남동생 알렉산더도 연설 대가로 4만 캐나다달러(3500만원)를 받는 등 금전 거래 사실이 속속 밝혀졌다.

부인 그레고어 여사는 2012년 한 차례 연설에 1400 달러(124만원)를 받은 것으로 확인됐다.

연설비 외에 따로 여행 경비로 16~25천 달러(1417만원~2214만원)가 각각 지급되기도 했다.

채리티 측은 처음에는 트뤼도 가족의 행사 출연과 지원 관계를 시인하면서도 대가를 주지 않는 순수 봉사활동이었다고 주장했으나, 이후 의혹이 계속되자 비용 지급 사실을 공개했다.

이날 청문회에서 트뤼도 총리는 위 채리티 측 인사들과 개인적 친분이 없으며 평소 가족들과 단체 간 친분은 알았지만 금전 거래 사실은 몰랐다고 주장했다.

또 위 채리티가 정부 사업에 거론된 사실을 지난 58일 각의 석상에서 처음 알게 됐다면서 이 단체가 '특별 대우'를 받은 것은 없다고 해명했다.

그는 당초 정부 사업 시행자로 공공기구인 캐나다봉사단이 거론됐으나 관련 부처에서 제3의 민간단체가 적합하다는 의견을 제시했다고 전했다.

야당 의원들은 위 채리티가 총리 일가와의 금전 관계를 배경으로 정부 사업의 단독 시행을 맡게 됐다면서 트뤼도 총리에게 가족의 금전 수수 총액을 구체적으로 밝히라고 요구하는 등 거센 공세를 폈다. 책임을 물어 관련 각료의 경질도 요구했다.

하지만 이날 야당측은 이날 트뤼도 총리를 증인으로 출석 시켜 직접 심문을 폈으나 위 채리티의 사업 시행 선정 과정과 특혜 의혹을 구체적으로 밝혀내지는 못했다는 평가를 받고있다.

그러나 트뤼도 총리의 증언이 국민으로부터 흔쾌히 공감을 얻기에는 미흡한 만큼 야당의 추궁과 공세가 당분간 계속될 것으로 의회 관측통들은 전망했다.

앞서 트뤼도 총리는 지난 13일 정부 결정 과정에 스스로 자신을 배척하지 않아 물의를 일으킨 데 사과한 바 있다.

하원과는 별도로 공직자의 이해충돌 행위를 감시하는 캐나다 윤리위원회는 지난 3일 트뤼도 총리의 위 채리티 관련 및 윤리법 위반 여부에 대한 조사에 착수했다.

물의가 일자 정부와 위 채리티 간 사업계약은 취소됐으며, 정부의 학생지원 사업은 당초 목적 기한인 여름 방학을 넘겨 표류하게 됐다.

트뤼도 총리는 지난해에는 건설회사의 범죄 비리를 수사 중인 검찰에 부당한 압력을 행사했다는 의혹을 받아 구설에 오른 바 있다.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