온주서 한인 담임목사 코로나 감염 희생은 처음

가족도 투병... 동료 목사들 도움모색- 위로 기도

 

                                                고 고영길 목사

토론토의 현역 목사가 COVID-19에 감염돼 세상을 떠났다. 지난 2월 은퇴 선교목사인 김정규 목사가 코로나 확진 후 완치되지 못하고 하늘나라에 간 적은 있으나, 온타리오에서 현역 담임목사로 시무중인 목회자가 COVID-19에 희생된 것은 고 목사가 첫 사례여서 교계와 목사들의 충격이 크다.

 

미주 한인예수교장로회(KAPC) 캐나다노회 소속 토론토 지구촌장로교회(43 Forest Grove Dr. North York)의 고영길 목사(50, 사진)가 지난 4월9일 소천했다. 고 목사의 유족은 사모와 1남1녀를 두었으나, 함께 거주해 온 사모와 딸도 감염돼 현재 치료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아들은 영국에 유학 중이었다. 이런 가운데 고인의 장례도 COVID-19 상황으로 인해 2주 이후에나 가능한 것으로 알려져 목회자들과 성도들을 안타깝게 하고 있다.

 

고 목사는 최근 코로나에 감염돼 병원에서 2주간 입원치료를 받았던 것으로 전해졌다. 하지만 위급한 상황을 넘겼다는 의사들 권유에 따라 퇴원해 집에서 격리치료를 계속해오다 9일 갑자기 증세가 악화돼 세상을 떠났다. 이 때문에 최근 중증환자가 급증하면서 병원치료가 상대적으로 소홀했거나 퇴원조치가 너무 일찍 이뤄진 게 아닌가 하는 의구심을 낳고 있다.

 

토론토 노스욕의 윌로데일 베이뷰빌리지 소재 포레스트 그로브 연합교회(Forest Grove United Church) 성전을 임대해 예배를 드려 온 지구촌 교회는 교인이 10여명이어서 보건당국의 방역지침 허용범위에 따라 대면예배를 드려 온 것으로 알려졌다. 고 목사는 건장한 체격에 건강도 좋았으나, 지난 달 한 고령성도를 집에 데려댜 준 뒤부터 코로나 감염증세를 보이기 시작한 것 같다고 주위에서 전했다.

        포레스트 그로브 연합교회 성전

20년 전 목회의 꿈을 안고 캐나다에 이민 온 고 목사는 지구촌교회를 개척해 전도에 심혈을 기울여 왔으나, 교세가 크게 확장되지는 않아 많은 어려움 속에 헌신해왔다고 지인 목사들이 전하고 있다. 가족들과 함께 교회인근의 월세 아파트에서 살아왔으나, ‘투잡’을 감당하는 등 생활도 넉넉지 못했던 것으로 알려졌다.

 

고 목사의 비보에 KAPC 교단 소속 동료 목사들은 물론, 타 교단 목사들도 “남의 일 같지 않다”고입을 모으면서 동병상련의 아픔을 함께 하는 한편 유족을 도울 방법을 찾으며 기도하고 있다.

KAPC 캐나다노회 K 목사는 “고 목사님은 참 겸손한 모습으로 세심하고 충성스럽게 섬기시던 분이셨다.”고 고인을 추모하며 “목회자로 더 많은 사역들을 감당하실 수 있는 귀한 목회일꾼이셨는데 정말 안타깝다”고 마음 아파했다. 또 다른 목사는 “뜻밖의 슬픔을 당해 고통 가운데 있는 가족들을 생각하면 어찌 위로해야 할지 답답하고 막막하다”며 “사모님과 가족들이 하나님이 주신 은혜와 평강가운데 용기를 얻어 아픔을 딛고 이겨나가게 되기를 기도한다”고 밝혔다.

 

13일 열린 온타리오 한인목사회 ‘새봄맞이 위로회’ 온라인(유튜브) 예배에서도 토론토 영락교회에 모인 김용식 회장(온누리연합교회 담임목사)과 임원들은 중보기도 순서를 진행하며 소천한 고 목사와 유족을 위해 회원목사들과 성도들과 함께 위로와 평강을 간절히 합심 기도했다.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