평통 토론토협, 총영사 초청 강연회 및 19기 마지막 정기회의

● 한인사회 2021. 8. 16. 15:16 Posted by 시사 한겨레 ⓘ한마당 시사한매니져

9월부터 제20기 활동 시작

 

정기회의에서 진행된 우수 자문위원 표창.

 

민주평통 토론토협의회(회장 김연수)가 지난 87일 킹시 인근에 있는 '뉴에덴 영성센터'에서 제19기 마지막 정기회의를 겸해 김득환 토론토총영사 초청 평화통일 강연회를 가졌다.

자문위원 35명이 참석한 이번 모임은 먼저 정기회의가 열려 사업 및 회계보고와 우수 자문위원 표창 등이 있었다.

 

김연수 회장은 인사에서 8월말로 임기를 마치는 19기 토론토 자문위원들이 유례없는 코로나 팬데믹 속에서도 적극적인 활동을 통해 다양한 사업들을 펼치며 평통 위상을 높였다고 밝혔다.

평통은 19기 동안 사무실 확장 이전과 자체회의실 마련, 활동 자료집 발행 및 통일포럼, 모국 코로나돕기 성금 1만 달러 기부 등 실적을 남겼다.

 

2부 행사로 열린 통일강연회에서 지난 6월 부임한 김득환 총영사는 대한민국의 위상과 한반도의 미래-재외동포의 역할과 기대를 주제로 자신의 견해를 밝혔다.

 

김 총영사는 최근 유엔무역개발회의(UNCTAD)가 개도국에서 선진국으로 공식 인정하고 세계 10위의 경제대국으로 발전한 한국은 이제 국제사회에서 선진국에 걸맞게 기여해야 한다고 말하고 정부의 통일정책 목표는 한반도 비핵화와 항구적인 평화이며 최근 남북연락통신선 복원으로 한반도 평화프로세스 재추진의 동력을 확보했다고 평가했다. 김 총영사는 이어 토론토협의회 자문위원들이 캐나다 사회에 동화되어 한국의 위상을 제고하고 동포 자녀들이 주류사회의 각계에 진출해 평화통일 지지 분위기 확산의 주역들이 되어 달라고 당부했다.

 

참석자들은 이어진 여흥시간에 가족들을 포함해 게임을 즐기며 친목을 다졌다.

평통 토론토협의회는 9월부터 116명의 자문위원들과 함께 제20기 활동을 시작한다. < 문의: 416-737-6500 >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