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재명 “윤석열 가족 비리, 조국과 비교 안 돼”

● COREA 2021. 11. 23. 12:55 Posted by 시사 한겨레 ⓘ한마당 시사한매니져

“‘조국의 강’ 건넜나” 질문에 “잘못 확인되면 작은 티끌도 책임져야”

 

더불어민주당 이재명 대선 후보가 23일 오전 서울 여의도 중앙당사에서 '디지털 대전환' 공약 발표를 위해 회견장으로 이동하고 있다.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선 후보가 자녀 입시 비리와 사모펀드 관련 의혹으로 재판을 받고 있는 조국 전 법무부 장관을 향해 “작은 티끌이라도 책임을 져야 한다”고 말했다.

 

이 후보는 23일 <YTN> ‘뉴스큐(Q)’ 인터뷰에서 ‘조국의 강을 어떻게 건널 것이냐’는 질문에 “조국의 강이 다 마르지 않았느냐. 건너긴 건너야 하느냐”며 “똑같은 행위에 대한 책임도 권한이 있을 땐 더 크게 져야 한다”며 이렇게 말했다. 앞서 조응천 민주당 의원이 <시비에스>(CBS) ‘김현정의 뉴스쇼’에서 “결국 이번 대선의 관건은 누가 중도의 마음을 얻느냐이다. 우리에게 주어진 과제 중 큰 것은 결국은 조국의 강을 확실히 건넜느냐는 것”이라는 발언에 답하는 모양새였다.

 

이 후보는 “최종적 결론은 사법적 판단이 남아 유보해야겠지만 잘못이 확인되면 당연히 책임을 져야 한다”고 했다. 이어 “윤석열 국민의힘 대선 후보 가족의 비리 혐의는 사실 조 전 장관과 비교할 바가 안 된다”면서도 “(조 전 장관 관련 의혹이) 다른 사람에 비해 경미하지 않으냐는 것은 변명이 될 수 없다. 우리는 집권세력이기 때문에 일반인보다 더 가혹한 책임을 감수하지 않을 수 없다”고 짚었다. 그러면서 “안타까운 것은 저도 기소돼 재판을 받을 때 저는 (마녀사냥의) ‘마녀’ 그 자체였던 점에선 과도하다는 동병상련의 느낌을 가지지 않을 수 없다”면서도 “권한의 크기만큼 책임이 크다”고 말했다.

 

앞서 지난 21일 긴급 의원총회에서 선거대책위원회 전권을 넘겨받은 이 후보는 인사 영입이 쉽지 않다고 털어놓았다. 이 후보는 “가능하면 선대위 조직을 슬림화, 스마트화, 역량 중심으로 초선·재선을 가리지 말고 현역·원외·외부 인사를 가리지 말고 실력 중심으로 재구성하자는 준비를 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이어 “진영을 가리지 말고 능력이 있는 사람을 쓰자고 하는데 추천이나 자원을 해주면 좋겠다. 다 열어놓고 있다. 나이를 가리지 말자는 입장”이라고 강조했다.

 

전 국민 재난지원금 추가 지급 구상 철회에 대해선 “현실적으로 야당도 반대하고 정부도 난색을 표해 이 논쟁으로 시간을 끌면 소상공인 지원이 확대될 가능성도 잃겠다 싶어 정치적 신념을 접고 실용적으로 지금이라도 두터운 지원을 가능하게 하자고 물러선 것”이라고 설명했다. 이 후보는 “경제적 측면에서 (전 국민 재난지원금 추가 지급 구상이) 받아들여지면 좋은데 수용이 잘 안 돼 할 수 있는 대로 하자는 것”이라며 “전 실용주의자”라고 강조했다.

 

이 후보는 윤 후보를 겨냥해 “(검찰총장에서) 퇴임하고 정치활동을 시작할 때 ‘국정에 대한 공부를 많이 하면 좋겠다’고 말했고 윤 후보도 ‘열공’하겠다고 말했으니 좋은 선생을 두고 공부하면 좋겠다는 생각이 들었다”며 “스승을 멀리하고 무속인도 멀리하고 (해야 한다.) 왜냐면 국가 경영은 객관적 사실에 기초해 합리적 판단을 해야지 동전을 던져 판단하면 안 된다”고 말했다. 조윤영 기자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