새누리당이 어제 당명 개정 후 첫 전당대회를 열어 새 지도부를 구성하고 다섯달가량의 비상대책위 체제를 마감했다. 하지만 전당대회를 통해 뽑힌 새 지도부가 ‘친박’ 일색이어서 앞으로도 박근혜 의원의 영향력은 여전할 것으로 보인다. 오히려 대선을 앞두고 새누리당이 공식적으로 박 의원의 ‘친정체제’를 구축했다고 평가할 수 있다.
 
우선 신임 황우여 대표부터 친박계로 분류된다. 최근 박 의원의 최측근으로 떠오른 황 대표는 이번 선거에서도 친박계의 적극적인 지원을 받은 것으로 전해진다. 선출된 최고위원들도 이혜훈 의원 등을 비롯해 대부분 친박 쪽이며, 친이계로는 고작 심재철 의원 한 명이 포함됐을 뿐이다. 이미 원내대표(이한구), 정책위의장(진영) 등이 친박인데다, 당내에서 떠도는 전망처럼 지명직 최고위원과 사무총장마저 친박계로 채워지면 새누리당은 명실상부한 ‘박근혜당’이 된다. 새누리당 지도부의 이런 쏠림 현상은 여러모로 우려를 자아낸다. 새 지도부의 가장 중요한 역할 하나는 대선후보를 선출하는 일인데 공평무사한 경선 관리가 되겠는가 하는 의문이 나올 수밖에 없다. 최근 당내에서 논란을 빚고 있는 경선규칙 개정 문제부터 그렇다. 황 대표는 다른 대선주자들이 주장하는 완전국민경선제(오픈 프라이머리) 도입에 대해 “심층적으로 생각을 해야지 함부로 하기는 어렵다” “시기가 촉박하다”는 등 부정적인 뜻을 내비친 바 있다. 새 지도부가 경선규칙 문제를 원만히 해결할 공정한 중재자 노릇을 하기보다는 ‘박심’을 살피고 그 뜻을 충실히 따를 것이라는 징후는 이미 곳곳에서 엿보인다. 새누리당 지도부가 사실상 박근혜 의원의 ‘대선 캠프’ 노릇을 하는 게 아닌가 하는 불만이 나오게 돼 있다.
 
새누리당의 ‘맥 빠진 선거’의 폐해는 이번 전당대회를 통해 충분히 증명됐다. 전당대회 기간 동안 새누리당에서는 당의 미래를 둘러싼 치열한 논쟁이나 고민은 찾아볼 수 없었다. 결과가 뻔한 행사에 대한 국민들의 관심도 냉담했다. 이런 추세는 앞으로 대선후보 선출 과정에서도 되풀이될 가능성이 높다. 가뜩이나 소통 부재의 지적을 받아온 새누리당이 날이 갈수록 박 의원의 일인정당으로 굳어져 가고 있으니 걱정스럽다. 
어쨌든 이번 전당대회를 통해 새로운 체제를 갖춘 새누리당은 방송사 동시파업 사태를 비롯해 우리 사회의 산적한 현안 해결에 적극적으로 나서야 한다. 황 대표를 비롯한 새 지도부가 원내 제1당에 걸맞은 책임감과 문제 해결을 위한 적극적이고 열린 자세를 보여주길 기대한다.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