비필수 영업·실내 모임 제한…의료계 등 "더 강력한 대처 필요"

 

 

온타리오 주정부가 코로나19 급증세에 대한 비상 대응으로 주 전역에 부활절 전날부터 한 달간 다시 Shut Down 경제 봉쇄 조치를내렸다.

더그 포드 온주 수상은 1일 회견을 하고 COVID-19 3차 유행과 함께 변이 확산이 심각하다며 이 같은 긴급 대책을 발표했다.

포드 수상은 "우리는 심각한 상황에 직면했다"며 "코로나19의 급속한 확산, 특히 신종 변이 바이러스를 차단하기 위해 특단의 조치가 필요하다"고 말했다.

이에 따라 부활절을 하루 앞둔 주말인 4월3일부터 식당을 비롯한 비필수 소매업소의 영업이 제한되고 실내 사적 모임이 금지된다. 봉쇄 조치는 최소 4주일간 계속된다.

식당이나 주점에서는 실내외를 막론하고 식사 등 영업을 할 수 없으며 식료품점 등 필수 영업 외 일반 소매점에 대해서는 영업 대상을 정원의 25% 내로 제한하기로 했다.

또 가족 외 외부인과의 실내 모임이 금지되고 옥외 모임 허용 규모는 5명 이내로 되돌아 간다.

헬스클럽이나 스포츠 시설이 원칙적으로 폐쇄되고 장례식, 결혼식, 종교 집회는 정원 규모의 15% 이내만 허용된다.

그러나 학교는 계속 문을 열기로 했다.

포드 수상은 "학교 개교는 최우선 고려 대상"이라며 "상황을 예의주시할 것"이라고 밝혔다.

이날 온타리오주의 코로나19 신규 환자는 2,557명으로 8일 연속 2천명 선을 넘었다. 이 중 변이 바이러스 감염 사례가 1천 건을 상회하는 것으로 전해졌다.

주 정부 조치에 대해 의료계 등 일각에서는 실제 상황에 대처하기에 미흡하다며 더욱 강력한 대책을 요구했다.

이번 대책이 토론토와 필 등 일부 지역에서는 이미 시행 중인 수준이고 지난 1월 2차 유행 때 'Stay at Home' 수준의 봉쇄보다 미온적이라는 비판이 나오고 있다. 집중 치료 전문의 153명은 이날 성명을 내고 변이 코로나19 환자가 늘면서 집중치료 수요가 급증하고 있다면서 정부 대책이 미흡하다고 주장했다.

총 589만6,845명에게 1차 백신 접종을 마쳐 인구 대비 접종률 15.5%를 기록 중인 캐나다의 이날 코로나19 환자는 총 98만7,918명으로 전날보다 5,808명 늘었고 누적 사망자는 43명 추가돼 2만3,002명으로 집계됐다.

온타리오는 누적 환자수 35만2,460이며 사망자는 7,389명으로 집계됐다.

토론토 는 이날 하루 확진자 777명이 증가했고 누적 감염자는 11만3,609명, 사망자는 2,799명이다.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