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쁨과 소망] 무서운 무증상 감염자

● 칼럼 2020. 10. 17. 22:56 Posted by SisaHan

[목회칼럼- 기쁨과 소망]  무서운 무증상 감염자

           

강성철 우리장로교회 담임목사

        

우리가 많이 사용하는 말 중에 뭉치면 살고 흩어지면 죽는다.”는 말이 있습니다. 이 말은 6·25전쟁 당시 이승만 대통령이 한 말로 알려져 있습니다. 연합과 일치를 강조하는 말로 사용되었다고 생각됩니다. 그러나 요새 코로나 사태로 인하여 농담처럼 던지는 말이 있습니다. “뭉치면 죽고 흩어지면 산다는 말입니다. 바이러스에 감염되지 않으려면 거리를 두라는 말인 것입니다. 2미터이상의 사회적 거리 두기를 시작하면서 나온 말입니다.

눈에 보이지 않는 바이러스와의 전쟁을 온 세계가 벌이고 있는 이 때에 두려움을 느끼는 것이 있습니다. 그것은 바로 무증상 감염자라는 말입니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가 발생했을 초기에만 해도 증상이 나타나지 않으면 감염도 없을 것으로 예상했습니다. 바이러스의 특성상 기침이나 재채기, 가래, 객혈, 설사 등 증상이 나타나야 퍼진다는 것이 기본 상식이었습니다. 하지만 확진자가 급격히 늘면서 무증상 감염(asymptomatic infection)이란 말이 나오기 시작했습니다.

 

무증상 감염은 말 그대로 대부분의 환자가 보이는 증상인 고열과 기침 등 '증상이 나타나지 않는 상태에서 일어나는 감염'을 말합니다. 본인은 바이러스를 보유한 보균자이지만 자각 증상이 없기 때문에 괜찮은 줄 알고 마음껏 활동을 하게 됩니다. 그러면서 타인에게 바이러스를 전파하여 병을 일으키는 사람이기에 가장 두려워해야 할 사람이라고 봅니다. 또 가까이 있는 사람도 그가 증상을 보이지 않기 때문에 건강한 사람으로 생각하여 조심하지 않고, 또 거리를 두지 않고 지내기 때문에 쉽게 감염될 수 있는 것입니다. 직접 검사를 받기 이전까지는 그가 감염자인지 아닌지를 알 수 없기 때문에 쉽게 바이러스를 퍼뜨릴 가능성이 있는 사람을 말하는 것입니다.

 

이 무증상 감염자는 자신은 괜찮다고 생각합니다. 자각 증상이 없는 사람들입니다. 그러면서 바이러스를 퍼뜨려 병을 일으키는 사람들을 생각할 때 신앙적으로 혹은 영적으로 생각할 시간을 가져 보았습니다. 말로 상처를 주고 아픔을 주며 고통을 주는 사람들이 있습니다. 자신은 아무렇지 않습니다. 전혀 잘못된 생각이 없습니다. 그러나 상대는 아파합니다. 한국에서 악플을 다는 사람들로 인해 목숨을 끊었다는 소식을 듣고 있습니다. 자신은 무심코 던진 말이지만 상대는 엄청 힘들어 합니다. 악플을 다는 사람들을 보면 자신의 잘못을 전혀 깨닫지 못하는 무지각한 사람들임을 알 수 있습니다. 그 악플로 인해 생영을 잃게 만드는 일들이 일어나고 있습니다. 숨겨진, 감추어진 살인자들입니다.

 

그리고 성경에서 무증상 감염자로 인해 팬데믹(pandemic) 현상을 불러일으킨 사건을 생각해 보았습니다. 바로 가나안 땅을 정탐했던 12명의 정탐꾼 이야기입니다. 각 지파에서 한 사람씩 뽑아서 가나안 땅을 정탐하도록 사명을 받은 사람들이 가나안 땅을 정탐하고 돌아와서 한 이야기가 사람들에게 엄청난 영향력을 준 것입니다. 보통 한 지파에서 뽑은 장정이라면 건강하고, 날렵하고, 똑똑하고 믿음이 있는 사람들이어야 할 것입니다. 그들은 족장들이었습니다. 그 족장 중 10명의 정탐꾼이 한 목소리로 보고했습니다. 우리는 이제 죽게 되었다는 것입니다. 우리에 비하면 저들은 엄청난 장수들이며 우리는 그들에 비하면 메뚜기와 같다는 절망적이며 부정적인 보고를 한 것입니다. 그로 인해 온 이스라엘 백성들은 밤새 두려움에 떨며 하나님을 원망하고 모세를 비난하기 시작했던 것입니다. 팬데믹 현상이 온 것입니다. 겉으로 보기에 그 10명의 정탐꾼들은 건강하고 믿음직했을 것입니다. 그러나 그들 안에는 바이러스가 숨겨져 있었습니다. 바로 불신앙의 바이러스입니다. 그 바이러스가 온 백성에게 퍼지면서 두려움과 공포에 빠진 것입니다.

 

보이지 않는 바이러스와의 전쟁을 하는 이 시대에 내가 무증상 감염자가 아닌지를 한 번 생각해 보기를 바랍니다. 겉으로는 증상이 없어 보입니다. 나 자신이 생각할 때 괜찮은 사람처럼 보이지만 그러나 내 안에 있는 죄성이 오늘도 남에게 악영향을 주고 있지는 않은지 생각해 보았으면 합니다.

강성철 목사

우리장로교회 담임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