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earch

'● 교회소식'에 해당되는 글 1314건

  1. 2009.07.04 1차 차영지 컨퍼런스 1박2일 집회 마쳐
  2. 2009.07.04 200여 성도들 ‘복 있도다’ 복합창
리더쉽 훈련, 다윗을 배운다
안성우 목사 등 4강사, 영적 리더쉽 비전 제시

‘영적 지도자 훈련, 지금부터 하자!’는 주제로 28~29일 1박2일간 대한기도원에서 열린 2009년도 제1차 차영지 컨퍼런스가 젊은이와 부모들에게 은혜와 도전을 주는 말씀과 세미나 등 일정을 소화하고 폐회했다.
차세대 영적 지도자(Spiritual Leaders for the Next Generation) 발굴 육성을 비전으로 하는 ‘차영지’운동(대표 허천회 토론토 말씀의 교회 담임목사) 주최로 열린 이번 컨퍼런스는 서울 차영지 대표인 안성우 목사(서대신교회 담임: 코스타 강사)가 이틀간 저녁집회에서 말씀을 전하고 둘째날 세미나에서 허천회 목사와 안용준 목사(백석대 기독예술대학원 교수), 신승섭 목사(말씀의 교회 교육목사)가 각각 강의했으며, 찬양과 그룹모임 등도 진행됐다.

안성우 목사는 ‘다윗의 리더쉽’이라는 제목의 설교에서 사무엘상에 나타난 왕위에 오르기 전의 다윗이 거친 제왕훈련과 깨우침을 통해 배우는 리더쉽을 들려주었다. 안 목사는 다윗이 기름부음을 받은 후 궁정에서, 또 쫓기며, 질서를 배우고 자존심을 내려놓는 훈련을 받았으며, 배신자를 용서하고 포용하는 사랑과 자기 자신과의 싸움에서 이기는 것 등 지도자의 덕목을 길러 위대한 통치자가 됐다고 말씀을 전했다. 안 목사는 또 “하나님은 마음과 능력, 평판을 보고 선택하시는데 다윗은 거기에 더해 하나님을 의지하는 마음이 있었기에 선택받은 것”이라면서 “부모는 자녀에게 직접 하나님의 음성을 듣도록 기도해야 한다”고 조언했다.
안용준 목사는 ‘16세기 예술가 뒤러의 삶과 영적 영향력’이라는 제목으로 예술에 담긴 영적 세계의 깊이와 영향을 설명했다. 안 목사는 그림에서 읽을 수 있는 하나님에 대한 경외와 신앙심을 분석하면서 “예술은 단순한 기법 보다 영을 불어넣는 능력이 중요하며, 하나님이 주신 재능을 성령님과 함께 다양하게 발휘할 때 훌륭한 작품이 나온다”고 덧붙였다.

‘영적 도약의 경험’이라는 제목으로 강의한 신승섭 목사는 “차세대 영적 지도자가 되기 위해서는 갈망, 즉 풍성하고 만족스러운 삶을 향한 갈구와 도전이 필요하고, 바로 자신이 유일한 변화의 주역임을 깨닫는 것”이라고 전하고 “삶과 가정과 하나님과의 관계 등 모든 부분에서 나를 점검하고 다음 단계로 옮겨 도약해 나가야 한다”고 강조했다.
허천회 목사는 ‘차영지 운동의 신학적 근거’를 통해 ‘차영지’를 시작한 동기와 향후 계획 등을 소상히 설명했다. 허 목사는 “차영지운동은 성경에 근거하고 시대를 창조하는 신학이며, 의식을 깨우는 예언자적-창조적 운동으로 시대분석에 기초해 대안을 세워 기독교 복음 회복과 미래창조에 기여하는 운동”이라고 소개하고 “지역교회를 지키고 부흥시키는 철저한 지역교회 중심의 관점에서 연합과 네트워킹, 시공을 초월한 웹사이트를 통해 인터넷 선교 및 영적 지도 등 비전을 향해 나아가며 새 힘을 얻어 다시 현장으로 돌아가는 운동이”라고 당위성과 향후 방향을 제시했다.
한편 차영지 2차 컨퍼런스는 오는 9월 열릴 에정이다.
< 문의: 416-894-3848, 647-456-2919 >

댓글을 달아 주세요

가든교회 창립20주년 기념음악회 성대한 무대


2백여명의 성도들이 무대를 가득 메운 대형합창단의 공연이 장관을 이뤘다. 올해 창립20주년을 맞는 가든교회(담임 정관일 목사)가 창립기념행사의 하나로 성도 절반이상이 참여해 비발디(Antonio Vivaldi)의 ‘Beatus Vir’(복 있도다)를 복합창으로 연주한 27일 저녁 기념음악회는 인원과 음량, 화음, 단원들의 열정 등이 돋보인 모처럼의 장대한 무대로 예배당을 메운 관객의 박수와 앵콜이 쏟아졌다.

이날 가든교회 성도들은 최재형 교수(동부개혁 신학교)가 지휘하고 오르간 윤경선 씨, 피아노 최정흠 씨가 반주를 하는 가운데 2개의 합창단으로 나누어 무대 양측에 도열, 시편 112편을 소재로한 비발디곡의 ‘복 있도다’에서 ‘영광을 성부께’까지 ‘Beatus Vir’ 전곡의 복합창을 무리없이 소화해 들려주었다. 소프라노 김미혜·김미연 씨와 테너 김용구· 권혁이 씨, 앨토 최유진 씨, 베이스 신재진 씨가 솔로로 나서 조화를 이루며 바로크 음악의 절제된 멜로디와 찬양의 기쁨을 나누게 했다. 합창단에는 테너로 참여한 정관일 목사를 비롯해 교역자들도 성도들과 함께 무대에 올라 지난 3개월여 땀흘린 연습의 대단원을 아마추어 답지않은 연주실력으로 선보이며 마무리했다.
정관일 목사는 “이번 20주년 공연은 가든교회가 축복된 교회임을 확증하며 참여한 온 교우와 참석하신 모든 분들에게 항상 ‘복 있도다’가 울려 퍼지는 가든성전을 잊지 못하게 된다는데 깊은 뜻이 있다”고 밝혔다. 사회를 맡은 손종호 목사는 가든교회가 89년 창립해 7년여만에 현 성전을 마련하는 등 20년동안 부흥하며 영혼구원의 사명에 충실하고 지역사회를 선도하는 교회로 성장했다고 약사를 소개했다.

준비위원장으로 고생한 유연재 장로는 “음악회를 통해 우리 교회의 하나된 모습과 열심히 준비하며 드려지는 찬양을 하나님이 기뻐 받으셨을 것으로 믿는다”고 감회를 밝혔다.
한편 가든교회는 28일 창립기념 주일은 ‘예수생명 큰 잔치’ 초청주일로 정해 태신자들을 초대, 함께 예배를 드리고 예수님과 신앙생활을 소개했다. 이어 오는5일 은 ‘환영주일’로 지내며 결신자들을 환영하고 애찬을 나누면서 선물을 주는 등 따뜻이 맞이하는 행사를 갖는다.
< 문의: 416-490-9060 >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