빙속500m “한국 최강”

● 스포츠 연예 2012. 3. 31. 03:55 Posted by SisaHan


세계선수권, 남 모태범·여 이상화 우승


한국 빙속 단거리의 간판 스타 모태범(23. 대한항공)과 이상화(23.서울시청: 사진왼쪽)가 스피드스케이팅 종목별 세계선수권 대회 500m 남녀 경기를 동반 제패했다.
이상화는 25일 네덜란드 헤렌벤에서 열린 2012년 국제빙상경기연맹(ISU) 스피드스케이팅 종목별 세계선수권 대회 여자 500m 경기에 출전해 우승했다. 국내 여자 선수가 스피드 스케이팅 세계선수권을 제패한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이상화는 이날 1차 시기에서 38초03으로 1위를 기록했으며 2차 시기에서는 37.66으로 시간을 더 단축하며 종합 75.69초를 기록했다. 중국의 위징 선수는 이상화에 0.43초나 뒤지는 76초12로 2위에 그쳤으며, 3위는 76초28을 기록한 네덜란드 타이슈 외네마가 차지했다.
 
이로써 이상화는 지난 9일 독일에서 열린 2011~2012 국제빙상경기연맹 월드컵 파이널 여자 500m 경기에서 중국의 위징에 밀려 2위에 그친 것을 설욕했다. 당시 이상화는 1차 시기에서 1위를 했으나 2차 시기에서 위징에 뒤져 종합 0.03초 간발의 차로 준우승에 그쳤다.
이어 열린 남자 500m 경기에서 도 모태범(사진 오른쪽)이 0.01초 차이로 1위를 차지했다. 모태범은 1차 시기를 34초80으로 선두에 나섰으며 2차 시기에서도 34초84의 좋은 성적을 내 합계 69초64의 기록으로 1위에 올랐다. 네덜란드의 미켈 뮐데르는 2차에서 34초66으로 최고의 스피드를 냈으나 종합 성적 69초65를 기록, 0.01초 차로 모태범에 밀리며 준우승에 머물렀다.
 
모태범은 앞서 지난 10일 독일 베를린에서 열린 ISU 스피드 스케이팅 월드컵 파이널 남자 500m 에서도 35초04로 우승한 데 이어 연속 1위를 차지함으로써 이 종목 세계 최고임을 다시 한 번 확인했다.
이상화는 지난 2010년 밴쿠버 동계 올림픽 스피드 스케이팅 500m에서 아시아 여자 선수로는 최초로 이 종목 동계 올림픽에서 우승했다. 모태범 역시 밴쿠버올림픽 500m에서 금메달을 땄으며, 이번 대회 승리로 두 선수가 2년 뒤 열릴 소치 올림픽에서도 동반 우승할 전망이 더 밝아졌다.


댓글을 달아 주세요

한국 남매 “아깝다 우승”

● 스포츠 연예 2012. 3. 25. 03:38 Posted by SisaHan

PGA 배상문·LPGA 최나연, 준우승 차지


PGA 와 LPGA투어에서 한국 남매가 모두 준우승을 차지했다.  올해 PGA 투어 무대에 데뷔해 첫 승을 노린 ‘루키’ 배상문(26·캘러웨이)이 연장까지 갔으나 아깝게 준우승에 만족해야 했다. LPGA에서는 최나연이 세계 여자골프 랭킹 1위인 청야니(대만)에 1타 차로 우승컵을 내줬다.

PGA 투어는 18일 미국 플로리다주 팜 하버의 이니스브룩 골프장 코퍼헤드 코스(파71·7천340야드)에서 열린 트랜지션스 챔피언십에서 막판까지 우승자를 가늠하기 어려운 접전 끝에 루크 도널드(35·잉글랜드)가 차지했다. 
이날 3언더파를 친 배상문과 로버트 개리거스(35·미국), 짐 퓨릭(42·미국)과 동타를 이뤄 18번홀(파4)에서 연장전에 돌입한 도널드는 홀로 버디를 낚아 우승컵을 들어 올렸다.
프로 입문 11년 만에 이번을 포함해 PGA 투어 5승을 쌓은 도널드는 2주 전에 혼다 클래식 우승으로 생애 처음 세계랭킹 1위를 차지한 매킬로이를 밀어내고 1위를 탈환했다.
 
작년 12월 PGA 투어 퀄리파잉 토너먼트를 통과해 올 시즌 출전 자격을 얻은 배상문은 4라운드 18번홀 티샷이 좋아 버디를 기대했으나 2번째 샷이 그린 가장자리에 떨어지면서 파로 막는 바람에 우승 기회를 놓쳐 연장전에 합류했다. 또 6번홀(파4)의 보기가 뼈 아팠다.
승자는 연장전 퍼트 싸움에서 갈렸다. 18번홀에서 연장전에 들어간 배상문은 2번째 샷이 그린 위 홀 주변에 떨어진 뒤 흘러내리는 바람에 퍼트 거리가 6m 정도로 멀어졌다.
반면에 먼저 러프 지역에서 어프로치샷을 한 도널드의 2번째 샷은 홀 1.8m 정도에 붙어 침착한 표정으로 버디 퍼트를 그대로 성공시키고 활짝 웃었다. 도널드는 우승상금으로 99만 달러를 받았다. 준우승 배상문은 41만달러.
재미교포 나상욱(케빈 나·29·타이틀리스트)은 5언더파, 279타로 공동 38위,최경주는 3언더파 공동 46위, 강성훈은 1언더파로 공동 55위에 머물렀다.
 
LPGA 투어는 18일 미국 애리조나주 피닉스 와일드 파이어 골프장(파72·6천613야드)에서 끝난 RR 도넬리 파운더스컵(총상금 150만 달러)대회에서 최나연(25·SK텔레콤)이 4라운드 4언더파를 쳐 합계 17언더파 271타로 세계 여자골프 랭킹 1위 청야니(대만)에 1타 차로 우승컵을 놓쳤다.
우승경쟁은 최나연, 청야니와 미야자토 아이(일본) 간의 삼파전으로 펼쳐졌다. 기상악화로 세 차례나 중단된 이날 라운드에서의 승부는 18번홀(파4)에서 갈렸다. 버디를 잡아야 연장전으로 끌고 갈 수 있었던 최나연과 미야자토는 파로 막는 데 그쳤고, 우승컵은 청야니에게 넘어갔다.
한편 유소연(22)은 275타로 단독 4위, 박희영(25)은 277타 단독 5위, 박세리(35)는 공동 14위, 신지애(24)는 공동 18위에 이름을 올렸다.


댓글을 달아 주세요


“탈북자 북송 막아주세요”


차인표 등 인기 연예인 30여명이 4일 오후 7시 서울 마포구 연세대 100주년기념관에서 탈북자 북송반대를 위한 ‘크라이 위드 어스(Cry with us)’ 콘서트를 열었다.
차인표·신애라 부부와 개그우먼 이성미·박미선, 가수 윤복희·아이비·김범수 등 연예인 30여명은 이날 탈북청소년 30여명과 함께 중국에 잡혀 있는 탈북자들을 걱정하는 모임인 ‘Cry with us’(우리와 함께 울어요)를 결성해 콘서트를 열고 탈북자 강제 북송 중지를 촉구했다.  이들은 1시간 가량 진행된 콘서트에서 탈북자를 걱정하는 연예인들과 탈북청소년 여명학교 학생들이 함께 ‘크라이 위드 어스’를 열창하며 함께 눈물을 흘렸다.
 
연예인들은 중국 정부가 탈북자들을 북송하지 않도록 도와달라는 내용의 ‘호소문’에 서명하고 한국어와 중국어, 영어로 발표했다. 호소문 낭독은 휠체어 가수 강원래가 했으며, 차인표는 전세계 연예인들이 탈북자 북송 반대운동에 동참해 줄 것을 제창했다.


댓글을 달아 주세요

[박태환] 200m, 400m, 1500m 우승… 시즌 세계 최고기록·한국기록도


박태환(23.단국대)이 올림픽 시즌 첫 참가 대회에서 3관왕에 올랐다. 
박태환은 호주 시드니에서 열린 뉴사우스웨일스 스테이트오픈 대회에 올 시즌 처음 참가해, 주종목인 자유형 400m(3분45초57, 10일)를 비롯해 200m(11일), 그리고 1500m(12일)에서도 우승했다.
특히 200m 결승전 기록(1분46초78)은 맞수인 쑨양(중국)이 호주 골드코스트에서 열린 지역 대회에서 세운 기록(1분46초84)보다 앞서는 올 시즌 세계 최고기록이었다. 1500m(14분47초38)에서는 2006년 도하 아시아경기대회에서 자신이 세운 한국 기록(14분55초03)을 7초65나 앞당겼다.
 
이밖에 자유형 50m 3위(22초74), 100m 4위(49초65)의 성과를 올렸다.
1차 전지훈련 겸 올해 첫 대회 출전을 끝낸 박태환은 13일 일시 귀국, 단국대 졸업식 등에 참가한 뒤 19일 호주 브리즈번으로 출국해 2012 런던올림픽 금메달을 향한 담금질을 이어간다.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