토론토 한인회관에서 '북으로 간~' 

김수경 삶과 업적, 곡절의 가족사 등 조명   

 

번역한 고영진 교수 함께 토론토 방문

 

한반도의 근현대사 연구로 널리 알려진 일본의 도시샤(同志社)대학의 문화인류학자 이타가키 류타(板坦竜太) 교수(사회학부)와 같은 대학에 재직중인 언어학자 고영진 교수(글로벌 지역문화학부)가 토론토를 방문, 3월8일 토론토 대학에 이어 9일 오후 한인회관에서 북 토크(Book Talk)를 가졌다. 이날 특히 류타 교수는 최근에 한국에서 펴낸 자신의 저서‘북으로 간 언어학자-김수경 1918~2000’(푸른역사:552쪽)을 쓰게 된 경위와 인물에 연관된 정치사, 언어학적 의의와 가족사 등을 요약 소개해, 한국과 일본은 물론 학계에서 주목받는 저술의 무게를 뒷받침했다. 앞서 이들 두 교수는 3월6일 미국 하버드 대학에서 북 토크를 가진 뒤 캐나다에 왔다.

이날 토크에는 토론토에 정착해 토론토대에서 박사과정을 수학하고 동양학과에서 한국어를 가르치다 은퇴한 김수경의 차녀 혜영 씨도 함께 했다.

류타 교수와 그의 책을 번역한 고 교수는 먼저 남북간 언어학적 발전과정과 문법차이 등을 전하고 무려 15개가 넘는 외국어에 능했던 천재 언어학자 김수경이 주목받는 이유와 그의 역할을 조명했다. 류타 교수는 10여년 전 캐나다를 방문했을 때 우연히 만난 혜영 씨에게 월북과 월남 등 드라마와 같은 이산 가족사를 듣고 김수경 언어학자 탐구를 시작하게 됐다면서 자신의 연구인생에 큰 획을 그은 사건이라고도 밝혔다.

류타 교수는 남북의 가족과 제자는 물론, 일본 미국, 러시아 등 각처의 자료를 폭넓게 채집해 김수경 개인의 인물사와 언어학사 뿐만 아니라 당시의 정치 사회적 환경 및 시대적 배경을 담으려 애썼다고 했다. 해방 전후의 일반적 지식인들처럼 좌파적 성향으로 압박을 느껴 동기들과 함께 시도한 월북과, 신설된 김일성대 교수가 되어 북의 문헌학과 철자법-문법, 문체론, 교과서 등 언어정책을 선도한 역정을 전했다.

김수경은 6.25 때 가족과 연락이 끊기면서 아내와 자녀들이 월남해 이산가족이 됐다고 한다. 간호사였던 장녀가 1970년 이민한 것을 시작으로 가족들은 캐나다에 이민했고, 1988년에야 북경에서 극적 상봉이 이뤄진 곡절의 가족사는 2000년 3월에 전해진 부고에도 가족들이‘마음으로 매듭을 지었다’고 류타 교수는 묘사했다. .

류타 교수는 저술의 의의에 대해 “북한연구 대부분이 식민주의와 냉전의 필터를 거친 편견속에 이뤄지는 측면이 있다”고 지적, 자신은 그러한 문제의식에서 제국주의적 시각을 탈피한 재야적이고 체제비판적인 코리아 연구의 연장선상에서 인물과 역사를 보려했다고 자평했다. < 문의: hyeyoung.im@gmail.com >

총선 재외선거인 3월2일~6일 명부열람

● 한인사회 2024. 3. 5. 09:30 Posted by 시사한매니져

3월11일 명부 확정, 재외투표는 3월27일부터 4월1일까지 

 

모국 제22대 국회의원 총선 재외선거(3.27~4.1)가 다가온 가운데 지난 2월10일까지 신고 및 신청된 선거인 명부에 유권자로써 선거인으로 잘 등재되어 있는지를 확인하는 명부열람이 3월2일(토)부터 6일(수)까지 5일간 진행된다.

선거인명부 열람은 「공직선거법」 제218조의10 및 제218조의11에 의거한 것으로, 열람을 통해 명부등재 여부를 확인하고 이상이 있을 경우 이의신청·불복신청 및 누락자는 등재신청을 하면 된다.

열람은 인터넷으로 하거나 공관 근무시간에 직접 방문해 비치된 명부를 확인할 수 있다.

열람에 이어 보정과 누락자 등재 등을 마치면 3월11일 명부가 확정되고, 19일부터 23일까지 재외투표자의 최종 명부가 작성된다.

앞서 지난 10일 마감한 국외부재자 신고와 재외선거인 신청 결과 토론토 총영사관 관내에서는 2600명, 캐나다 전체로는 6,313명이 등록을 마쳤다. 전세계적으로는 15만701명이 신고·신청을 마쳐 지난 21대 총선 당시보다는 15%가 줄어들었다.

토론토지역의 경우 재외선거인(영주권자)가 102명, 국외부재자(임시체류자 등)는 2,498명이었다. 이는 21대 총선 때보다 929명(26.3%)이 줄어든 수치다. 여타 밴쿠버 총영사관 지역은 2,842명, 몬트리올 487명, 오타와 대사관 관할은 384명 등이었다.

한편 해외동포들이 참여하는 재외선거는 오는 3월27일(수)부터 4월1일(금)까지 엿새동안 진행된다. 투표소는 총영사관의 공관 투표소 외에 한인동포들의 편의를 위해 추가 설치되는 토론토 한인회관 투표소에서 재외선거 기간 중 주말 3일 투표를할 수 있다.

총영사관 투표소에서는 3월27일부터 4월1일까지 6일간 매일 오전 8시부터 오후 5시까지 투표가 가능하며, 한인회관 추가 투표소에서는 3월29일(금)부터 3월31일(일)까지 3일간 역시 오전 8시부터 오후 5시까지 투표를 할 수 있다.

토론토 재외선거관리위원회는 재외선거와 관련해 궁금한 사항은 중앙선거관리위원회 재외선거 홈페이지를 참조하거나 토론토 총영사관 재외선거 안내센터 (416-920-3809, smkang23@mofa.go.kr)로 연락하면 알 수 있다고 밝혔다. 

2월24일 차세대 11명에 장학금 전해 격려

 

 

온타리오 호남향우회(회장 홍성술)2024 장학금 전달식 및 대보름잔치를 지난 224일 오후 3시 사리원 식당에서 1백여명의 향우가족들이 참석한 가운데 열었다.

이날 먼저 진행된 장학금 전달식에서는 초중고교생과 대학 및 대학원생 9명과 특별대상자 2명 등 모두 11명에게 향우들이 모은 장학금 등을 수여해 격려했다. 장학금을 받은 학생은, 김아준(Gr.5) 김지은(Gr.7) 윤민주(Gr.7) 이정수(Gr.8) 장종우(Gr.9) 최유진(Gr.11) 이실라(대학 3) 김형석(대학원) 이상아(대학원) 등이며, 향우회에서 봉사하는 박기석 총무의 딸(박하연:Gr.4)과 미주 호남향우회 조시영 총연합회장이 보내온 미화 5백달러를 받은 박시현 군(대학 3)이 특별케이스 장학금을 받았다. 조 연합회장은 장학금을 받은 11명 모두에게 자랑스런 호남인상이라는 표창장도 전해왔다.

홍성술 회장과 이승재 장학위원장은 이 자리에서 작년에 이어 올해도 향우 장학금을 전달하게 되어 기쁘다. 향우 회원들께서 후원해 주신 덕분이라고 감사를 표하고 젊은 향우들과 2세들이 호남인의 자부심을 갖고 살아가기 바란다.”고 당부했다.

이날 참석자들은 2부 순서로 식사와 정담을 나누며 판소리와 각설이 타령 등 공연도 즐기는 뜻깊은 시간을 가졌다.

‘북으로 간 언어학자 김수경’ 평전과 가족사 등 소개

8일 토론토대학, 9일 오후 2시 토론토 한인회관 2층

 

김수경

 

한반도의 식민주의와 근현대사, 민족 문제 등을 주제로 활발한 연구 활동을 하고 있는 일본의 문화인류학자인 교토(京都) 도시샤(同志社)대학의 이타가키 류타(板坦竜太) 교수(사회학부)와 같은 대학에 재직중인 언어학자 고영진 교수(글로벌 지역문화학부)가

토론토를 방문, 3월8일 토론토 대학에서 북 토크(Book Talk)를 갖고 이어 9일((토)은 토론토 한인회관에서 관심있는 한인동포들을 대상으로 강연회를 연다. 이들 두 교수는 앞서 3월6일 미국 하버드 대학에서 북 토크를 가진 뒤 캐나다에 온다.

‘한국 근대의 역사민족지-경북 상주의 식민지 경험’(2015)과 ‘동아시아 기억의 장’(2015)을 비롯, 한반도 근현대사에 관해 다수의 저서를 낸 바 있는 류타 교수는 최근 ‘조선의 언어천재’로 불린 학자 김수경의 평전 ‘북으로 간 언어학자-김수경 1918~2000’을 펴냈다. 관련 연구자들이 높이 평가한 이 책은 같은 대학에 근무하는 고영진 교수가 번역, 올해 2월에 한국에서도 출간됐다. 고 교수도 ‘식민지 조선의 언어 지배 구조’(2013)를 비롯, 남북한의 언어정책 등에 관한 다수의 저서를 냈다.

이타가키 류타 교수

한국말에 능통한 류타 교수와 고영진 교수는 이번 북토크와 강연에서 언어학자 김수경 평전을 펴내게 된 경위와 책의 내용을 전하면서 그의 삶과 언어학자로 이룬 업적과 의의, 가족사의 애환 등을 소개할 예정이다. 두 교수의 강연에는 토론토에 정착해 토론토대에서 박사과정을 수학하고 동양학과에서 한국어를 가르치다 은퇴한 김수경 차녀 혜영 씨 등도 함께 한다.

무려 15개 언어를 습득했다는‘언어천재’ 김수경은 해방 뒤 서울상대 전신인 경성경제전문학교 교수로 있다가 1946년에 월북, 김일성대 조선어학과 교수로 일했다. 그는 학생들을 가르치며 조선어문연구회를 만들어 북한의 초기 언어정책의 기틀을 주도적으로 이끈 학자로 알려져 있다.

3월8일(금) 토론토대 북토크는 오후 3시~5시 North House Room 208N (1 Devonshire Place), 3월9일(토) 한인회관 강연은 오후 2시~4시에 2층 200호실 (1133 Leslie St., North York)에서 '비판적 코리아 연구를 지향하며‘라는 주제로 열린다. < 문의: hyeyoung.im@gmail.com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