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PCA 동노회, 밀알교회 본부로 첫 온라인 화상회의

 

해외한인장로회(KPCA) 캐나다 동노회(노회장 노승환 밀알교회 담임목사)의 올해 가을노회인 제77회 정기노회가 921() 온라인 영상회의로 열린다. 동노회 정기노회가 온라인 화상회의로 열리는 것은 이번 COVID-19 사태로 인해 역사상 처음이다.

노회는 노회장인 노승환 목사가 시무하는 밀알교회를 영상회의 본부로 하여 소속교회 목사와 장로 등 총대들은 현장에 참석하지 않고 개별 공간에서 화상으로 회의에 참여하게 된다. 21일 오후 630분부터 개회예배를 드리고, 이어 7시부터 930분까지 약 2시간30분 동안 회무를 처리할 예정이다.

회무는 회원교회 신임목회자 가입 및 직분자 안수와 장립, 증원청원을 비롯한 각종 청원 및 헌의안 등을 논의해 처리한다.

동노회는 COVID-19로 인하여 부득이 온라인 영상회의로 진행하지만, 총대들은 빠짐없이 참석하셔서 화목하고 은혜로운 정기노회로 마무리 되도록 마음을 모아달라고 당부했다.

KPCA 캐나다 동노회에는 현재 산하에 39개 교회가 소속돼 있다. < 문의: 416-705-7139 >


댓글을 달아 주세요

코로나19 집단 감염 우려 고려34일 일정반나절로 대폭 축소

 

한국교회총연합 회의 장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재확산 속에 '비대면 예배'를 두고 논란을 빚었던 개신교계가 한해 최대 행사인 교단별 정기총회를 놓고는 온라인 화상회의로 한 데 뜻을 모았다.

11일 교계 연합기관인 한국교회총연합(한교총)에 따르면 주요 교단들은 매년 91034일 일정으로 열었던 정기총회를 올해는 온라인 화상회의로 전환했다. 총회 일정도 '반나절'로 대폭 축소했다.

교단별로 최소 수백명에서 최대 1500명이 한데 모이는 정기총회를 두고 교계 안팎에서 쏟아지는 '코로나19' 집단 감염 우려를 고려한 조치다.

교단별 총회 일정을 보면 국내 양대 개신교단으로 꼽히는 대한예수교장로회(예장) 합동 교단은 21일 오후 27시 경기 용인 새에덴교회를 거점으로 전국 35개 교회를 화상으로 연결하는 온라인 총회를 개최한다.

합동 총회 임원회는 전날 회의에서 온라인 화상총회를 결정한 뒤 "코로나19 상황에서 치러지는 총회인 만큼 감염 예방은 물론, 사회적 비난과 교단 이미지 등 여러 부분을 고려해 내린 결정"이라고 밝힌 바 있다.

예장 통합도 같은 날 오후 15시 서울 도림교회를 본부로 전국 37곳의 회합 장소를 온라인으로 연결하는 비대면 총회를 연다.

총회 거점·본부 교회에는 신·구 임원진 등 주요 관계자만 참석하며, 나머지 화상회의장으로 활용되는 교회 등에는 50명 미만 총대(대의원)가 출석하게 된다.

지난달 23일 경기도 용인시 새에덴교회에서 화상회의 플랫폼을 활용한 온라인 예배가 진행되고 있다.

두 교단은 총회 시간이 짧은 만큼 신·구 임원진 교체 등 주요 안건을 제외한 여러 논의 및 의결 사항은 교단 내부 부서로 위임해 처리할 것으로 예상된다.

교계 일각에서는 주요 교단들의 총회가 대폭 축소하며 전광훈 목사 이단성 심의 등 사회적으로도 이목이 쏠린 안건이 소홀히 다뤄질 것이라는 우려도 나온다.

예장 합동과 통합 외에 온라인 화상회의 일정을 확정한 교단은 예장 고신과 개혁, 합신 등이다.

예장 고신22일 오후 16시 고려신학대학원 강당과 전국 23개 교회를 온라인으로 연결해 총회를 치른다. 이어 106일까지 2차례 더 온라인으로 나머지 안건을 처리하는 절차를 밟는다.

예장 개혁22일 오후 26시 광주 혜성교회에서, 예장 합신은 같은 시간 창원 벧엘교회에서 온라인 화상총회를 개최한다.

이밖에 기독교한국침례회(기침)는 당초 9월 예정이었던 총회를 10월로 연기했다. 매년 10월 총회를 열어온 기독교대한감리회(기감)기독교한국루터회는 총회 일정 등을 놓고 내부 숙의를 하는 것으로 전해졌다.

댓글을 달아 주세요

전광훈 반사회적 행동 못 막아 개신교계 책임 막중

교회 인근 상인 돕기 위해 나서 오병이어 프로젝트

 


사랑제일교회발 코로나19 확산에 개신교계의 도의적 책임이 무겁습니다. 교회 주변의 소상공인들을 도와 반성하려고 합니다.”

김디모데 예하운선교회 목사는 9<한겨레>에 이렇게 말했다. 전광훈 목사가 이끄는 사랑제일교회를 중심으로 코로나19가 재확산하자 김 목사를 중심으로 한 젊은 개신교계 목회자들이 대신 사과에 나선 것이다. 이들은 사랑제일교회 교인들의 코로나19 집단감염 사태로 유령도시가 된 서울 성북구 장위동 지역 소상공인을 위한 모금운동을 벌일 계획이다.

예하운선교회와 바른미디어(대표 조믿음 목사), 나음과이음(대표 오재호 목사)은 사랑제일교회 인근 소상공인을 돕기 위한 모금 운동인 오병이어 프로젝트를 시작했다고 9일 밝혔다. 기독교에서 오병이어이야기는 예수가 보리떡 다섯 개와 물고기 두 마리로 가난한 이웃 5천명을 먹인 기적을 가리킨다. 코로나19로 모두가 어려움을 겪는 시기에 조금씩 나누어 함께 살아남자는 의미를 담은 것이라고 목사들은 설명했다.

이들은 특히 이번 프로젝트가 교계의 반성운동차원이라고 밝혔다. 김 목사는 사랑제일교회발 코로나19 확산세에 죄송하고, 부끄러운 마음이 크다고 말했다. 이어 그는 전광훈 목사가 오래 전부터 반사회적인 행동을 해왔음에도, 그를 추종하는 교인들의 눈치를 보느라 개신교계가 나서서 이단이라고 신속하게 얘기하거나 비판하지 않았다. 그가 한국기독교총연합회 회장의 자리게 오르게 된 데엔 개신교계의 도의적 책임이 크다고 말했다. 아울러 김 목사는 교계 안에서 이런 반성과 부끄러움의 목소리가 나오고 있다. 이번 코로나19 확산으로 인해 현실적으로 가장 피해가 큰 소상공인 분들을 돕는 것이 이같은 반성의 일환이라고 설명했다.

왼쪽부터 오재호 목사, 조믿음 목사, 김디모데 목사.

예하운선교회 쪽은 지난 3월에도 대구지역의 영세교회의 월세를 지원하는 모금운동을 벌이거나 발달장애 어린이·난민 등 취약계층에게 마스크를 기부했다. 2013년 결성된 뒤 이 선교회는 세월호참사 유가족이나 독립운동가 후손 등을 후원하는 활동도 하며 종교의 사회적 기여방안에 대해 고민해왔다.

김 목사는 고통받는 이웃에게 힘을 보태는 것이 신앙인으로서의 의무이고 도리다. 오병이어 프로젝트를 시작으로 전국의 교회들이 나서서 지역 상권과 소상공인을 돕는 운동으로 번져나갔으면 한다고 말했다.

지난 7일 시작한 모금은 다음달 30일까지 진행한다. 모금액과 사용내역은 예하운선교회블로그에 모두 공개할 예정이다. 모금액 전액은 장위전통시장 등 사랑제일교회 인근 소상공인들에게 전달된다. < 오연서 기자 >

 

 


댓글을 달아 주세요

교회, 도덕적 타락 걸러내지 못하는 비상식적 시스템으로 전락

 

지난 14일 오후 당시 한국기독교총연합회 대표회장이었던 전광훈 목사가 서울 교보빌딩 앞에서 열린 보수단체 집회에서 발언하고 있다. 연합뉴스

              

한국기독교청년협의회(EYCK)와 한국기독교장로회청년회전국연합회 등 개신교계 5개 청년단체는 4우리는 존망의 기로에 서 있다. 전광훈 같은 극우 개신교 세력과 결별하라고 촉구했다.

이들 단체는 이날 기독청년 호소문을 통해 “‘우리는 다르다’ ‘교회가 죄송합니다라는 성급한 불 끄기는 집어치우자. 정말 죄송하다면 전광훈과 극우 기독교 세력을 만들어낸 묵은 땅을 갈아엎자고 주장했다.

청년단체들은 사실 한국교회는 이미 오래전부터 위기였다개교회 중심주의와 폐쇄적 의사결정 구조가 쌓아온 불안 요소들 위로 코로나 19라는 방아쇠가 당겨졌을 뿐, ‘내 교회’ ‘내 성도만 생각하게 하는 개교회 중심주의는 내 성공, 내 구원만 생각하는 신앙인을 양산했다고 비판했다.

이들 단체는 교회는 사회적 책임과 거리가 먼 이기적 집단이 됐고, 소수 집단이 독점한 의사결정 구조는 교회와 교단의 부패, 고착화를 낳았다면서 교회와 교단은 각종 성추행과 세습 같은 도덕적 타락을 걸러내지 못하는 비상식적 시스템으로 전락했다고 덧붙였다. 이어 우리의 호소는 생존을 위한 호소가 아니며 두려워서 외치는 호소도 아니다. 예수를 닮고자 몸부림쳤던 앞선 신앙인들의 역사가 부정당하는 것을 바라보며 흐느끼는 절박한 울음이라며 한국교회는 기독청년들의 목소리를 들으라고 촉구했다. < 조현 기자 >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