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독 부자 영 청문회 증언

● Hot 뉴스 2011. 7. 28. 11:54 Posted by Zig

▶19일 영국 하원에서 열린 도청 청문회장에서 한 남성이 언론재벌 루퍼트 머독에게 돌진하다 머독 처 웬디에게 저지당하는 장면.


머독 공격당하는 소동도


영국 일요신문 <뉴스 오브 더월드>의 휴대전화 해킹도청 사건과 관련해 소유회사 뉴스코퍼레이션(이하 뉴스코프)의 머독 회장이 19일 오후 2시30분 아들 제임스 머독과 함께 영국 하원에서 열린 청문회에 나와 증언했다.
청문회장에서 머독은 이날 청문회에서 “내 인생에서 가장 부끄러운 날로 해킹이 광범위하게 이루어진 것을 몰랐다”면서도 책임론을 거론하는 추궁에는 “(직접적인) 책임은 없다”고 주장했다.

한편 이날 한 남성이 언론재벌 루퍼트 머독에게 돌진하다 저지당했다.
청문회가 2시간쯤 진행된 오후 4시30분께 스스로를 활동가이자 코미디언이라고 밝힌 조니 마블스라는 남성이 방청석에서 갑자기 면도 거품으로 만든 하얀 쟁반을 들고 증언대로 달려들었다. 머독의 아내 웬디가 이 남성의 뺨을 때리고 아들 제임스 등이 즉각 저지해 머독은 더이상 공격을 당하지는 않았지만 방청객들이 모두 자리를 피하는 등 큰 소동이 벌어졌다. 경찰은 현장에서 이 남성을 체포해 동기 등을 조사중이다.
BBC는 “머독이 면도 거품으로 만든 쟁반을 맞은 것 같았지만 냉정을 유지했다”면서 “아들 제임스는 사건이 발생한 데 대해 경찰이 뭐했는지 모르겠다면서 격분했다”고 전했다. 머독은 15분 뒤 청문회가 속개됐을 때 양복 상의를 입고 있지 않았다.

캐나다 빈부격차 심해졌다

● CANADA 2011. 7. 28. 11:47 Posted by Zig

2000년대 들어 심화, 격차 연 11만7천$

캐나다의 빈부 계층 소득격차가 지난 2009년 연 11만여 달러에 달해 빈부격차가 심화된 것으로 나타났다. 하위계층의 소득증가율이 전국민 평균 소득증가율에 크게 못미치는 빈곤의 악순환도 확인됐다.
캐나다 콘퍼런스보드는 지난 1976년 상위 소득계층 20%와 하위 소득계층 20% 사이의 소득격차가 연간 9만2천300달러이던 것이 2009년 들어 11만7천500달러로 늘었다면서 이같이 밝혔다.
콘퍼런스보드는 보고서를 통해 지난 20여년 간 하위계층이 포함된 전국민의 소득이 전반적으로 상승해 왔으나 상위계층의 소득증가 속도가 하위계층의 증가속도를 크게 앞질러 전체 국민소득 가운데 부자들의 몫이 증가했다고 말했다.
보고서에 따르면 최하위 계층의 평균 소득이 지난 1976년 1만2천400달러에서 2009년 1만4천500달러로 증가하는 데 그친 가운데 이 기간 전국민 평균소득은 5만1천100달러에서 5만9천700달러로 높아져 인플레율을 반영하더라도 17% 오른 것으로 나타났다.

소득불균형 정도를 나타내는 지니계수를 적용할 경우 지난 1983년 0.28로 소득불균형이 비교적 크지 않았으나 2009년 0.32로 뛰어오르는 등 2000년대 들어 불균형이 심화한 높은 수치로 계속 나타나는 것으로 조사됐다. 지니계수는 0~1 사이의 계수로 소득불균형 상태를 측정하는 지수로, 전국민이 완전한 소득 균형에 도달하기 위해 재분배돼야 할 국민소득 비율을 나타낸다. 0에서 모든 국민은 동일한 소득수준에 달해 있는 반면 1에서는 한 사람이 국민소득 전체를 차지하고 있는 상태이다.
보고서는 소득불균형 문제가 전세계적 현상이지만 1인당 국민소득이 캐나다와 가장 비슷한 수준을 보이는 국가인 오스트리아와 덴마크의 지니계수가 각각 0.266과 0.232에 불과하다고 지적했다.

'● CANADA' 카테고리의 다른 글

하퍼총리 “캐나다 경제위기 견딜 것”  (0) 2011.09.30
TV방송 전면 디지털 전환  (0) 2011.09.11
잭 레이턴 전 당수 타계  (0) 2011.08.29
캐나다군 아프간 전투작전 종결  (0) 2011.07.11
Royal Couple 신드롬  (0) 2011.07.11
이민줄어 인구증가 둔화  (0) 2011.07.03
우편 정상화  (0) 2011.07.03

무더위 맹위

● Hot 뉴스 2011. 7. 26. 19:37 Posted by Zig

▶폭염속에 토론토 다운타운에서 일광욕 삼매경에 빠진 남성.


7월 하순에 접어들며 태양이 뜨겁게 달아오르고 있다.

최근 건조한 무더위가 계속되면서 소나기 조차 자취를 감춘 채 30도를 오르내리는 날씨가 2주 이상 계속되고 있다.
특히 21일은 근래 최고기온인 섭씨 37~38도까지 예보돼 새 기록을 추가하게 됐다. 체감온도는 무려 섭씨 48도까지 예고돼 그야말로 살인적인 폭염이 엄습, 노약자 등의 피해도 우려된다.
환경청은 주말인 24~25일 약간의 국지성 소나기를 예고할 뿐 내주까지 비 소식 없는 무더위가 계속될 것으로 내다봤다.

환경청은 뜨겁고 습한 공기의 큰 덩어리가 미국에서 북쪽으로 이동하면서 사스카추완과 마니토바 지역에 머물러 섭씨 30도에서 32도 전후의 무더운 날씨가 계속되고 있다고 설명하고, 이 때문에 온타리오와 퀘벡 지역도 섭씨 30도 안팎에 체감기온 40도를 오르내리는 무더운 날씨를 보이고 있으며, 당분간 계속되겠다고 밝혔다.
캐나다의 폭염 기록은 1937년 7월5일 사스카추완의 엘로우그래스에서 섭씨 45도를 기록했고, 1953년 6월20일에는 온타리오 윈저에서 섭씨 52.1도를 기록한 적이 있다고 환경청은 밝혔다.